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웹접근성 안내(센스리더 이용가이드)


보도자료

보도자료

한화투자증권 목동지점, 보이스피싱 사고 예방 표창

- 박혜경 업무팀장, 양천경찰서에서 표창장 수여
- 회사의 보이스피싱 등 사고 사례 교육을 통한 절차 숙지로 신속한 대응


한화투자증권(대표이사 권희백)은 지난 22일, 목동지점 박혜경 업무팀장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과 피의자 검거에 기여해 양천경찰서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8일 한화투자증권 목동지점 박혜경 업무팀장은 불안한 기색을 보이는 고객이 평범하지 않은 신규 계좌 개설을 요청하자 보이스피싱 사례와 유사하다고 판단해 지급정지를 신청했다.
고객은 입금 된 5천만원을 모바일을 통해 전액 이체하려 했으나 실행되지 않자 동행인과 함께 지점에 내방하여 현금 인출을 요청했다.
목동지점 박혜경 업무팀장은 자금 출처를 확인해야 한다며 업무를 지연시키는 한편 컴플라이언스팀과 경찰의 도움을 받아 결국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한화투자증권 목동지점 직원들은 평소 회사의 보이스피싱 등 사고 사례 교육을 여러 차례 수료해 관련 절차를 숙지하고 있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
한화투자증권 목동지점 박혜경 업무팀장은 “최근 컴플라이언스 교육에서 젊은 연령층을 대상으로 계좌이체를 해주면 수수료를 주겠다는 사례와 유사해 의심하게 되었다”며, “동료직원들이 적극적으로 도와줘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서정순 양천경찰서장은 “한화투자증권 박혜경 업무팀장을 비롯한 직원들의 신속한 대응에 감사드린다”며, “최근 은행뿐 만 아니라 증권사 계좌를 통한 보이스피싱도 늘어나고 있어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 끝 -

2021/10/2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