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웹접근성 안내(센스리더 이용가이드)


투자전략

  • [Credit Inside] 기간산업안정기금 작동기제 [Credit Inside] 기간산업안정기금 작동기제

    기간산업안정기금이 7대 기간산업에서 항공·해운 업종으로 압축됐습니다. 크레딧 관점에서 지원 대상 업종 축소는 아쉬운 점이나, 전체 채권시장 관점에서 기금채 발행 감소에 따른 수급 부담 감소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20.05.18

  • [Credit Inside] 레버리지규제 완화는 카드채 발행 증가 요인 [Credit Inside] 레버리지규제 완화는 카드채 발행 증가 요인

    코로나19 대응 목적으로 금융규제 완화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그 중 신용카드사 레버리지배율 규제가 기존 6배에서 8배로 확대됨에 따라, 카드채 발행 증가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20.05.11

  • [5월 크레딧 이슈와 전망] 수급 불안 속 안정 찾기 [5월 크레딧 이슈와 전망] 수급 불안 속 안정 찾기

    고용안정 특별대책과 기업 안정화 방안 75조원@이 발표됐습니다. 채권 발행 확대로 금리 상승 가능성이 존재하나, 저신용등급 지원 확대등을 통해 크레딧시장이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20.04.27

  • [Credit Inside] 금융안정특별대출, 회사채 투자심리 회복에 기여 [Credit Inside] 금융안정특별대출, 회사채 투자심리 회복에 기여

    한은법80조에 따라 5월 이후 AA 우량 회사채 담보대출이 가능해졌습니다. 특히 증권사의 유동성위험이 완화됨으로써 투자심리 개선에 따른 온기가 점진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20.04.20

  • [Credit Inside] 수급 안정화로 약세 둔화 [Credit Inside] 수급 안정화로 약세 둔화

    통화정책 완화와 재정 확대로 채권시장이 안정화되고 있습니다. 여전채와 회사채의 경우 등급별·업종별 차별화가 진행되는 가운데, 투자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되면서 약세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20.04.13

  • [4월 크레딧 전망] 높아진 눈높이, 아직도 배고프다 [4월 크레딧 전망] 높아진 눈높이, 아직도 배고프다

    COVID-19 확산으로 글로벌 신용경색 우려가 심화되자, 글로벌 경기부양 노력이 강화되고 있습니다.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에 따른 정책 기대보다, 당분간 신용등급 하락 우려가 우세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20.04.01

  • [크레딧 이슈] 채권시장안정펀드, 신용경색 완화 위한 마중물 [크레딧 이슈] 채권시장안정펀드, 신용경색 완화 위한 마중물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으로 크레딧 약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채권시장안정펀드, 증권시장안정펀드, P-CBO 등 적극적인 시장안정정책을 통해 기업에 유동성이 공급됨으로써 극단적인 신용경색 우려가 일부 완화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20.03.24

  • [Credit Inside] 시장안정조치에 거는 기대 [Credit Inside] 시장안정조치에 거는 기대

    최근 달러와 단기 자금시장 불안으로 크레딧시장 약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글로벌 경기부양 노력이 강화되는 가운데, 채안펀드 등 시장안정조치를 통해 크레딧 투자심리가 일부 회복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20.03.23

  • [Credit Inside] 리스크 관리와 유동성 확보 [Credit Inside] 리스크 관리와 유동성 확보

    COVID-19와 유가 등 매크로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금리변동성 확대가 지속되는 가운데, 할부리스사와 일반기업 실적 부진 우려가 심화되면서 당분간 크레딧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20.03.16

  • [Credit Inside] 금리변동성 확대와 실적 부담 이중고 [Credit Inside] 금리변동성 확대와 실적 부담 이중고

    금리변동성이 확대되고 기업실적 저하 우려가 심화되고 있습니다. 신용등급 하락 기조가 우세한 가운데, 리스크관리 강화 전략이 유효해 보입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20.03.09

더 많은 투자정보를 원하세요?
다양한 정보를 만나보시고 더 유익한 투자가 되길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