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웹접근성 안내(센스리더 이용가이드)


투자전략

  • [Credit Inside] 리스 회계기준 변경 영향 [Credit Inside] 리스 회계기준 변경 영향 새글

    올해부터 리스 회계기준 변경으로 운용리스에 따른 자산·부채가 재무제표에 계상됩니다. 특히 운용리스 비중이 높은 유통·항공업체 중심으로 부채비율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에 따라 신종자본증권 발행 등을 통한 자본확충 노력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19.05.21

  • [Credit Inside] 커버드본드와 은행 자금조달구조 차별화 [Credit Inside] 커버드본드와 은행 자금조달구조 차별화

    20년 이후 예대율규제 강화에 대비해 CD와 정기예금 발행이 증가하고, 예수금의 1%까지 인정되는 커버드본드 발행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향후 예대율규제 강화와 고유동성자산 확보 목적으로 은행 자금조달구조가 더욱 차별화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19.05.13

  • [하반기 크레딧 전망] 불편한 진실 마주하기 [하반기 크레딧 전망] 불편한 진실 마주하기

    상반기 크레딧 시장은 우호적인 수급 여건에 따라 강세를 이어갔습니다. 하반기에도 크레딧 투자수요는 꾸준하나, 가격 부담에 따른 되돌림 차원에서 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합니다. 이러한 불편한 진실을 마주하면서 절대금리 매력도가 유효한 장기 크레딧채권 투자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이 바람직해 보입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19.05.08

  • [Credit Inside] 재생에너지 확대는 한전 수익성 부담 요인 [Credit Inside] 재생에너지 확대는 한전 수익성 부담 요인

    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따라 재생에너지 비중이 확대되고 석탄발전 감축이 추진됩니다. 이는 한전의 전력구입비 확대와 투자 부담을 초래해 펀더멘털 저하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19.04.22

  • [Credit Inside] 그린 본드에 거는 기대 [Credit Inside] 그린 본드에 거는 기대

    최근 환경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친환경 프로젝트에 투자하는 그린본드 발행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정부의 친환경 정책 강화로 그린본드 발행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19.04.15

  • [Credit Inside] 카드사 유동성규제 강화 영향 [Credit Inside] 카드사 유동성규제 강화 영향

    최근 카드사 수익성 저하 우려에도 불구하고, 카드채 발행시장이 회복되고 있습니다. 다만 향후 카드사 유동성리스크 관리가 강화될 경우 카드채 발행수요가 위축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19.04.08

  • [크레딧 이슈와 전망] 아시아나항공, 안도와 불안 사이 [크레딧 이슈와 전망] 아시아나항공, 안도와 불안 사이

    아사아나항공 신용위험에 대한 안도와 불안이 교차하고 있습니다. ‘18년 결산보고서에 대한 적정의견과 회사의 경영정상화 의지가 표명됨에 따라 최악의 고비를 넘기며 투자심리가 일부 회복되고 있으나 신용위험과 단기 유동성위험이 부각되고 있어 불안한 측면도 존재합니다. 향후 회사와 한국산업은행과의 재무구조개선약정 체결 진행과 경영정상화 및 자구노력을 통해 회사의 유동성위험 대응 과정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19.04.01

  • [Credit Inside] RP제도 개선 영향 [Credit Inside] RP제도 개선 영향

    최근 비은행권 자산 급성장에 따라 시스템리스크 확산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미시건전성 규제와 더불어 금융시장 전체 관점에서 거시건전성 규제가 강화되고 있습니다. 특히 RP시장 제도 개선을 통해 RP매도자의 유동성관리가 개선되고 담보 역할이 강화되며 장내RP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19.03.18

  • [Credit Inside] 기업 현금쌓기와 사업재편 M&A 증가 [Credit Inside] 기업 현금쌓기와 사업재편 M&A 증가

    최근 대기업집단을 중심으로 계열·비계열 간 기업결합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는 사업구조 재편과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것으로, 현금 확보 노력이 강화되고 있습니다. 저금리와 투자수요 우위 등 우호적인 발행환경을 통해 회사채 발행이 꾸준하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합니다.

    채권전략 김민정 2019.03.11

  • 채권전략 김민정 2019.03.04

더 많은 투자정보를 원하세요?
다양한 정보를 만나보시고 더 유익한 투자가 되길 응원합니다.